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 2008-03-07 14:13:52 , Hit : 6061
 에볼라바이러스의 전파를 저해하는 단백질: ISG15

KISTI 『글로벌동향브리핑(GTB)』 2008-03-05

바이러스는 출아(budding)을 통하여 감염된 세포를 떠나 인근의 다른 세포로 전파된다. 펜실바니아 수의대의 연구진은 에볼라바이러스의 출아를 억제하는 ISG15 라는 단백질을 발견하였다. 이번 연구는 ISG15가 에볼라바이러스의 출아를 지연시킨다는 것을 발견한 최초의 연구로서, 에볼라바이러스 감염증의 치료는 물론 HIV-1이나 HSV-1과 같은 다른 바이러스의 전파를 억제하는 데도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에 의하면 ISG15는 에볼라바이러스가 사용하는 숙주의 특정단백질을 차단함으로써 간접적으로 에볼라바이러스의 출아를 저해한다고 한다. 이 단백질은 Nedd4로서, 에볼라바이러스의 VP40에 의해 사용되며, 다른 바이러스에 의해서도 사용된다. "바이러스가 사용하는 단백질을 억제하면, 바이러스 그 자체를 억제할 수 있다. 숙주세포의 Ned44가 없어도 에볼라바이러스는 여전히 출아와 공격이 가능하지만, 완전하지가 않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NP(nucleocapsid protein), VP30와 VP45(nucleocapsid protein), L(polymerase), GPP/SGP(envelope glycoprotein), VP40와 VP24(envelope associated protein)이라고 하는 8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GTB2008010598) 에볼라바이러스의 VP40 단백질은 바이러스가 조립(assembly)되어 감염된 세포를 떠나는(release)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VP40은 바이러스의 다른 단백질과 독립적으로 포유류의 세포로부터 출아하며, VLPs(virus-like particles)가 효율적으로 방출되려면 숙주의 단백질(tsg101, Nedd4)과의 상호작용이 필요하다. (Nedd4는 E3 유비퀴틴 연결효소(E3 ubiquitin ligase)이며, 에볼라바이러스는 효율적인 방출을 위해 유비퀴틴을 이용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따라서 VP40의 기능을 저해하여 바이러스의 방출을 억제하는 것은 새로운 抗바이러스제의 매력적인 표적으로 간주되어 왔다.
ISG15(interferon-stimulated gene, 15 kDa)는 인터페론에 의해 유도되는 유비퀴틴유사단백질(IFN-inducible ubiquitin-like protein)로서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에 발현된다. ISG15는 유비퀴틴과 병행하여 (또는 유비퀴틴과 일부 중복되는 방식으로) 단백질을 번역후 변화(posttranslation modification)시킨다. 또한 ISG15는 세포로부터 분비되어 세포외의 사이토카인유사작용(extracellular cytkine-like activation)을 매개하기도 한다. 연구진은 ISG15가 에볼라바이러스의 VP40 VLPs의 방출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하여 연구를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 유리 ISG15(free ISG15)나 ISGylation system(UbE1L, UbcH8)이 에볼라바이러스의 VP40 VLPs의 출아를 저해하는 것으로 확인하였다. 연구진은 이러한 저해과정의 메커니즘을 분석한 결과, ISG15가 Nedd4와 상호작용하여 VP40의 유비퀴틴화를 저해함으로써 VP40 VLPs의 출아를 저해한다는 결론을 얻었다. 한편 연구진이 VP40의 L-도메인(PY 모티프)을 삭제하자, VLP40은 Nedd4와 상호작용을 하지 않아 ISG15의 저해작용에 반응하지 않게 되었다.
VP40 단백질은 바이러스가 출아과정을 개시하는 데 있어서 필수적인 구성요소이다. 연구진은 선행연구에서 VP40의 「PY 모티프」(or PPxY motif, where P = proline, x = any amino acid, and Y = tyrosine)가 Nedd4의 「WW-도메인」과 상호작용함으로써 에볼라바이러스의 출아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연구는 선행연구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VP40을 표적으로 삼아 에볼라바이러스를 퇴치하는 것을 보다 용이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의 장기적인 목표는 숙주와 바이러스 간의 상호작용을 이해하여 抗바이러스약물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이 약물은 바이러스의 출아를 지연시켜, 숙주의 면역계로 하여금 바이러스를 공격하게 할 수 있다. 이는 타미플루가 인플루엔자를 치료할 수는 없지만 뉴라미니다제(neuraminidase)를 저해하여 바이러스의 전파를 지연시키는 것과 같은 원리이다.
이번 연구는 에볼라바이러스는 물론 이와 유사한 생식메커니즘을 가진 다른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에볼라바이러스의 VP40 단백질은 특정 역전사바이러스와 랍도바이러스(rhabdoviruse)의 Gag 및 M 단백질과 기능적으로 유사한 PY 모티프를 갖고 있다.) 한편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뜻밖의 부가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연구진은 에볼라바이러스와 다른 바이러스에서 발견된 VP40만을 가지고 이번 연구를 진행하였는데, VP40은 in vitro에서 VLP를 형성하였지만 병독성을 띠지 않아, 위험부담이 없이 바이러스의 행태를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는 PNAS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SOURCE: "ISG15 inhibits Ebola VP40 VLP budding in an L-domain-dependent manner by blocking Nedd4 ligase activity", PNAS published February 27, 2008.








1267    암억제유전자를 침묵시키는 안티센스 RNA  이성욱 2008/01/16 9577
1266   Bric에 올라온 ' 포항 Bio-festiva ' VOD 자료  송민선 2006/04/03 9150
1265   Dangerous Bacterium Hosts Genetic Remnant of Life's Distant Past  이성욱 2010/08/20 8867
1264   후손에게 전달되는 공포의 기억  이성욱 2013/12/06 8004
1263   운동이 뇌의 모세 혈관 부피를 증가시켜  정흥수 2003/11/12 7909
1262   인간과 헤르페스바이러스는 공생관계?  이성욱 2007/05/23 7148
1261   방사선을 먹는 진균 발견  이성욱 2007/05/25 6857
1260   노화의 원인을 제공하는 SIRT1의 딜레머: 유전자발현 통제 vs DNA 손상 회복  이성욱 2008/12/01 6694
1259   이빨의 개수와 기억력  정흥수 2004/11/05 6481
1258   피부줄기세포의 줄기성(stemness)을 억제하여 분화를 촉진하는 miR-203  이성욱 2008/03/10 6431
1257   Bcl2의 DNA 수복 저해기작 규명  이성욱 2008/03/07 6403
1256   siRNA를 암세포에 전달하는 효과적인 방법 개발: PTD-DRBD 융합단백질  이성욱 2009/05/20 6373
1255   피부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5`-triphosphate-siRNA  이성욱 2008/12/03 6343
1254   tRNA 합성효소의 이중기능(dual function)에 대한 미스터리 해명  이성욱 2009/12/18 6312
1253   패혈증의 사망원인이 되는 Histones  이성욱 2009/11/30 6292
1252   흰머리가 생기는 원인을 세포 수준에서 규명  정흥수 2005/01/05 6167
  에볼라바이러스의 전파를 저해하는 단백질: ISG15  이성욱 2008/03/07 6061
1250   폐암 연구를 위한 키메라 생쥐 모델  이성욱 2010/02/03 6058
1249   만성적인 상처의 치료를 어렵게 만드는 마이크로RNA  이성욱 2010/03/29 6028
1248   인체 장내 미생물의 전체 분포 밝혀지다  이성욱 2010/03/10 6020

1 [2][3][4][5][6][7][8][9][10]..[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