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 2014-12-23 14:02:31 , Hit : 1076
 일본의 검증팀 STAP 세포 재현 포기, 오보카타 사임

http://mirian.kisti.re.kr/futuremonitor/view.jsp?cn=GTB2014120406&service_code=03  
KISTI 미리안 『글로벌동향브리핑』 2014-12-23  
    

지난주 금요일(12월 19일)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검증팀은 "논문의 주요저자와 함께 STAP(stimulus-triggered acquisition of pluripotency) 세포의 재현을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논문의 주요저자인 오보카타 하루코 주임은 리켄(RIKEN) 발생생물학센터(CDB)를 그만뒀다.

"지난 8개월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STAP 현상을 검증하지 못했다. 이에 우리는 STAP 접근방법을 검증하려는 노력을 중단하고자 한다"고 이번 검증팀을 이끌었던 CDB의 아이자와 시니치 박사(발생생물학)는 말했다. 오보카타는 언론에 배포한 성명서에서, "나는 이번 검증결과에 대해 아직까지도 매우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그녀는 만족스러운 결과를 재현하지 못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검증팀이 제공한 검증환경이 만족스럽지 못했다"고 불만을 토로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종전에는 줄기세포를 만들려면 복잡하고 어려운 기법이 필요했다. 그러나 (일본의 다른 연구기관과 브리검 여성병원의 연구팀이 포함된) STAP팀은 Nature 1월 29일호에 기고한 논문에서, "성체세포를 산성용액에 잠깐 담그기만 해도 만능 줄기세포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논문 발표 후 수 주일 내에, 과학 블로거들은 논문에 첨부된 이미지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고 나섰다. 곧이어 전세계의 연구자들은 `결과를 재현할 수 없다`고 아우성치기 시작했다. RIKEN은 조사팀을 출범시켰고, 지난 4월 "오보카타가 연구부정을 저질렀다"고 결론내렸다. Nature에 실렸던 논문도 지난 7월에 철회되었다. 그러나 많은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오보카타와 공저자인 찰스 바칸티 박사(브리검 여성병원의 조직공학자)는 `STAP 현상의 실재(實在)`를 주장하며 수정된 프로토콜을 계속 발표해 왔다. 이에 리켄의 관계자들은 검증팀을 구성하여 논문에 기술된 실험을 반복해 봄으로써 논쟁을 종결짓기로 결정했다. 지난 8월에 발표된 중간보고서에서, 검증팀은 "STAP 세포를 만들 수 없었다"고 밝혔다. 당시 검증팀은 오보카타를 검증작업에 포함시켜, `공표된 프로토콜에 언급되지 않은 미묘한 기술이 존재하는지`를 확인했었다.

12월 19일의 기자회견에서, 아이자와 박사는 "오보카타가 만능성(pluripotency)을 나타내는 지표유전자(marker gene)의 형광신호를 과도하게 해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아이자와 박사에 의하면, 검증팀도 형광을 발하는 세포를 만드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형광의 밝기가 만능성을 나타내는 전형적 수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또한 검증팀은 만능성의 보다 확실한 증거를 확보하는 데도 실패했다고 한다.

`오보카타가 아직도 STAP 현상이 실재함을 믿고 있는지`에 대해서, 아이자와 박사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오보카타의 성명서를 아무리 읽어봐도 그녀의 심중을 알 수 없다. 오보카타는 성명서에서 "나는 너무 미숙해서(그녀는 현재 서른한 살이다), 논문의 출판과 철회가 리켄과 많은 분들에게 미칠 악영향을 미처 깨닫지 못했다. 무슨 사과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라고만 썼다. 한편 브리검 여성병원의 관계자는 Science의 논평 요청에 대해, "바칸티 박사는 현재 언론과 인터뷰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STAP를 둘러싼 스캔들은 이미 엄청난 파장을 몰고 왔다. 일본 최고의 연구소인 리켄의 연구자들은 물론, 많은 명망높은 과학자들의 체면을 손상시켰고, 공저자 중 한 명인 사사이 요시키 박사는 지난 8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리켄은 CDB의 조직을 전면개편하여 인원을 500여 명에서 250명으로 대폭 감축했다. RIKEN이라는 영문 이름은 그대로 둔 채, `이화학연구소`라는 일본 이름도 바뀌었다.

이번 사건은 많은 미해결의 문제를 남겼다. 첫째로, 논문의 공저자들은 하나같이 "STAP 현상을 재현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실토했지만, 그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진 적이 없다. 둘째로, Nature가 문제의 논문을 게재한 이유도 석연찮다. Science는 그 논문의 초기 버전을 기각한 적이 있다. Nature의 심사자들은 `논문 원고에 많은 문제점이 있으니, 기각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지만, Nature는 후에 약간 수정된 원고를 채택했다. Nature는 `개정된 원고를 채택한 이유가 뭔가?`와 `개정된 원고를 채택하기 전에 심사자들에게 보여줬는가?`라는 질문에 답변하기를 거부했다.

※ 참고: 오모카타의 성명서
어떤 상황 하에서도 반드시 충분한 결과를 내겠다고 생각하며 필사적으로 보낸 3개월이었습니다. 상상을 훨씬 초월하는 제약 하에서 작업하느라 세세한 조건을 검토하지 못한 점 등이 아쉽지만, 주어진 환경 하에서 영혼의 한계까지 분투했습니다. 지금은 그냥 지친 나머지 이같은 결과에 그쳐 버린 것에 매우 당황하고 있습니다. 저의 미숙함 때문에 논문 발표 및 철회에 즈음해, 이화학 연구소를 비롯한 많은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무슨 사과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검증이 완료됨에 따라 퇴직원을 제출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검증팀 여러분과 지원·응원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2014년 12월 19일 오보카타 하루코

※ 오보카타의 성명서 원문:
どのような状況下であっても必ず十分な結果をと思い必死に過ごした3 か月でした。予想をはるかに超えた制約の中での作業となり、細かな条件を検討できなかった事などが悔やまれます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は魂の限界まで取り組み、今はただ疲れ切り、このような結果に留まってしまったことに大変困惑しております。
私の未熟さゆえに論文発表・撤回に際し、理化学研究所を始め多くの皆様にご迷惑をおかけしてしまったことの責任を痛感しておりお詫びの言葉もありません。検証終了を以て退職願を提出させていただきました。最後になりますが本検証実験にあたり検証チームの皆様はじめ、ご支援・応援してくださった方々に心より御礼申し上げます。
2014 年12 月19 日 小保方 晴子(출처: http://www.riken.jp/pr/topics/2014/20140327_1/)


http://news.sciencemag.org/asiapacific/2014/12/riken-team-gives-stap-cells







1087   microRNA가 췌장암 치료제가 될 수 있을까  이성욱 2015/06/30 1052
1086   Drug flushes out hidden AIDS virus  이성욱 2015/03/07 1055
1085   융합연구리뷰 | Convergence Research Review  이성욱 2016/01/08 1059
1084   정밀의학의 끝: 개인화된 종양백신을 개발하는 과학자들  이성욱 2016/04/26 1061
1083   [바이오토픽] 브로드 연구소, 열띤 CRISPR 특허전쟁에서 승리  이성욱 2017/02/16 1061
1082   유전자치료제 연구개발 및 규제 동향 2015-식품의약품안전처  이성욱 2016/01/20 1067
1081   Gilead hepatitis C drug highly effective in cirrhosis patients  이성욱 2014/11/14 1068
1080   [바이오토픽] C형간염을 3주 만에 치료하는 DAA 3제요법  이성욱 2015/11/02 1071
1079   미국 과학·공학·의학 아카데미, 「GM 베이비」의 진행방향에 대한 윤곽 발표  이성욱 2017/02/16 1073
1078   진화와 질병치료 연구를 진전시킬 새로운 유전 메커니즘  이성욱 2015/02/06 1075
  일본의 검증팀 STAP 세포 재현 포기, 오보카타 사임  이성욱 2014/12/23 1076
1076   세계 20여 개국 과학자들, 유전자편집 정상회담 개최  이성욱 2015/12/05 1080
1075   CRISPR Structure Data Reveal How Cas Enzymes Choose Target  이성욱 2017/07/25 1088
1074   옥스포드 나노포어, 휴대용 시퀀서 미니온 출시 임박  이성욱 2015/05/08 1091
1073   암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면역세포  이성욱 2014/12/16 1093
1072   Chinese Scientists To Test Gene Modifying Technique ‘CRISPR’ On Humans For The First Time  이성욱 2016/07/27 1095
1071   네안데르탈인과 이웃에 살았던 현생인류의 두개골 발견  이성욱 2015/02/03 1098
1070   [미국] 유전자가위 규제 마련 지연과 기업들의 움직임  이성욱 2016/07/21 1105
1069   유전자편집치료에 희망을 준 백혈병치료  이성욱 2015/11/11 1108
1068   인류의 역사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결핵균의 게놈  이성욱 2015/01/21 1111

[1][2][3][4][5][6][7][8][9] 10 ..[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