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 2015-04-28 13:24:41 , Hit : 1370
 중국의 인간배아 유전자편집 연구를 바라보는 상반된 시각

http://mirian.kisti.re.kr/futuremonitor/view.jsp?cn=GTB2015040396&service_code=03  
KISTI 미리안 『글로벌동향브리핑』 2015-04-28  
    

  `중국의 과학자들이 인간 배아의 지놈을 편집했다`는 뉴스를 접한 전문가들은 두 가지 측면에서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다. 첫째, 인간 배아 유전자 편집이 윤리적인가, 아닌가? 둘째, 그 방법이 질병 치료의 옵션이 될 수 있나, 없나?

중국 광저후 소재 중산대학의 황준쥬 박사(유전자기능 연구자)가 이끄는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CRISPR/Cas9라는 유전자편집 기법을 이용하여 생존불가능 배아(non-viable embryo)의 DNA를 짜깁기했다. (여기서 생존불가능 배아란, `두 개의 정자가 동시에 수정시킨 난자`에서 유래하기 때문에 생존출산(live birth)이 불가능한 배아를 말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Protein & Cell》에 발표되었고, 4월 22일 《Nature》가 이를 특종으로 보도하면서, 최근 수개월간 떠돌던 루머(과학자들이 유전자편집 기법을 인간 배아에 적용하고 있다더라)가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3월, 루머에 자극받은 과학자들은 "인간 배아를 대상으로 한 유전자편집 연구를 잠정 중단하자"며 자발적 모라토리움 선포를 촉구했는데, 그들이 내세운 이유는 "배아나 생식세포의 유전자를 편집하면, 그 결과를 후세에 영구적으로 물려주게 된다"는 것이었다.

일각에서는 황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이 윤리적인 선(線)을 넘어섰다고 느끼고 있다. 미국의 비영리조직인 유전학과 사회센터(Centre for Genetics and Society)의 마시 다노브스키(Marcy Darnovsky) 소장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인간의 생식세포를 변형시켜서는 안 된다」는 글로벌 합의를 깰 만한 도덕적 명분을 가진 연구자는 아무도 없다"고 성토했다.

1. 모라토리움에 대한 논란

그러나 황 박사의 연구결과를 (과학계에서 금기시 하고 있는) 생식계열변형(germline modification) 행위로 볼 수 있는지 여부는 분명치 않다. 왜냐하면 이번 연구에 사용된 배아는 비정상적 배아여서 생존출산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는 체외수정(IVF) 과정에서 늘상 일어나는 일과 별반 다르지 않다. 생존불가능 배아는 어차피 IVF 과정에서 폐기되기 때문이다. 나는 이 분야의 연구에 대해 모라토리움을 선언하자는 주장을 납득할 수 없다. 황 박사는 `윤리적 문제를 회피하기 위해 생존블가능 배아를 사용했다`고 분명히 말하지 않았는가?"라고 영국 맨체스터 대학고의 존 해리스 교수(생명윤리)는 말한다."

어떤 이들은 한걸음 더 나아가, "오직 연구만을 위한 거라면 생식세포 변형을 허용할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예컨대 하버드 의대의 조지 데일리 박사의 생각은 이렇다. "CRISPR/Cas9를 비롯한 유전자편집 기법을 인간의 배아, 난자, 정자에 적용할 경우, 임상적용과 무관하게 수많은 기초과학적 의문에 답변할 수 있다."

게다가 모라토리움 자체가 비현실적이라는 주장도 있다. 중국의 경우 인간 배아 편집이 합법화되어 있으며, 미국의 경우 국립보건원(NIH)이 그런 연구에 연방 기금을 지원하지 않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주(州)들이 인간 배아의 유전자편집을 합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황 박사의 연구와 비슷한 연구를 미국에서 허용할 것이냐`라는 질문에 대해, NIH의 관계자는 이렇게 답변했다. "현재로서는 그런 연구에 연구비를 지원할 수 없으며, 향후 규정 개정이 필요한지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유전자편집 기술의 동향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

2. 임상에 좀 더 가까이?

두 번째 쟁점은 이번 연구의 성공률이 매우 낮다는 점이다. 황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지중해성빈혈에 관여하는 유전자 하나만을 선택적으로 짜깁기하기 위해 CRISPR/Cas9 시스템을 이용했다. 그런데 연구진에 의하면, 이번 연구에서 해당 유전자 말고도 많은 유전자들이 돌연변이를 획득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CRISPR/Cas9 시스템을 생존 가능한 배아(viable embryo)에 적용할 경우 예기치 않은 건강 문제가 발생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 같은 문제를 고려하여, 3월 19일 Nature에 실린 사설(참고 2)의 공저자인 에드워드 란피어 박사(상가모 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전면적인 모라토리움을 주장한다. 즉, 유전자편집 기술의 미숙함을 고려하여, 인간 배아의 유전자편집에 관한 연구를 일절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 나타난 문제점은 우리가 늘 지적해 왔던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그러나 하버드 의대의 조지 처치 박사(유전학)는 `유전자편집 기술이 아직 미숙하다`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에 의하면, 이번 연구에서 나타난 문제점들 중 상당수(예컨대, 소위 `오발` 사고)는 최신 CRISPR/Cas9 기술을 이용하여 회피하거나 완화할 수 있다고 한다(참고 4).

3. 안전성 문제

"설사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더라도, 유전자편집 기술을 임상에 적용하는 건 윤리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해리스 교수는 말한다. 안전성 문제 때문에 유전자편집을 금지하는 것이 정당화되려면, ① 유전자편집의 유해성이 입증되거나, ② 그 유해성이 유전질환 자체의 유해성보다 크다는 사실이 입증되어야 한다는 것이 해리스 교수의 입장이다. "유전자편집이 유전질환보다 더 위험하다고 볼 수는 없다. 유전질환을 가진 환자들도 어차피 생식을 통해 해당 유전자를 후손에게 물려주지 않는가? 위험성 때문에 유전자편집을 거부하는 건, 합병증 때문에 수술을 피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그는 말한다.

하지만 스탠퍼드 대학교의 행크 그릴리 교수(생명윤리)는 "유전자편집의 위험성은 기존의 위험성과는 급(級)이 다르다"고 말한다. 예컨대 배아가 자궁에 착상하여 발육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경우 새로운 윤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 그런 문제는 다른 위험(유전자편집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구)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것이다.

인간 배아 유전자편집 문제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것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이 문제에 대해 대화를 시도하는 것이 시급하며, 단번에 의견일치를 바라는 것은 넌센스"라고 그릴리는 말한다.

※ 참고문헌
1. Liang, P. et al. Protein Cell http://dx.doi.org/10.1007/s13238-015-0153-5 (2015).
2. Lanphier, E. et al. Nature 519, 410–411 (2015).
3. Baltimore, D. et al. Science 348, 36–38 (2015).
4. Yang, L. et al. Nature Commun. 5, 5507 (2014).

※ 참고기사 http://www.ibric.org/myboard/read.php?Board=news&id=258993








1047   환기불량이 한국에서 MERS 슈퍼전파를 일으켰을까?  이성욱 2015/06/09 1264
1046   제브라 피쉬의 새로운 역할 : 대규모의 유전자 기능 연구  이성욱 2015/06/09 1205
1045   세균의 도구로 식물 DNA 편집  이성욱 2015/06/09 1039
1044   한국에서 MERS 폭발사태를 야기한 슈퍼전파 사건  이성욱 2015/06/04 931
1043   의문이 제기된 `젊은 피`의 항노화 효과  이성욱 2015/05/22 1127
1042   옥스포드 나노포어, 휴대용 시퀀서 미니온 출시 임박  이성욱 2015/05/08 1090
1041   맹인을 위한 유전자치료의 쇠퇴  이성욱 2015/05/08 1168
1040   인간 노화 조절 가능하다  이성욱 2015/05/04 1532
1039   세부모 배아의 대안적 방법  이성욱 2015/04/29 1030
  중국의 인간배아 유전자편집 연구를 바라보는 상반된 시각  이성욱 2015/04/28 1370
1037   유전자 조작인간배아를 만들어낸 중국과학자들  이성욱 2015/04/27 1038
1036   항체를 이용한 HIV치료법  이성욱 2015/04/15 981
1035   CRISPR의 능력을 배가(倍加)시키는 미니 유전자  이성욱 2015/04/02 1151
1034   여러 질환에 대한 치료제의 가능성을 보여준 신물질  이성욱 2015/03/31 998
1033   안젤리나 졸리 이번엔 난소 절제, `졸리 효과` 부활하나?  이성욱 2015/03/31 999
1032   Gilead secures approval in Japan for Sovaldi to treat genotype 2 chronic HCV  이성욱 2015/03/31 975
1031   수지상 세포의 항암 작용을 향상시키는 갑상선 호르몬  이성욱 2015/03/30 1214
1030   화학적 태그로 미래의 마이크로 RNA 표시  이성욱 2015/03/30 1483
1029   생명탄생의 수수께끼를 해결한 화학자들  이성욱 2015/03/18 969
1028   흔한 헤르페스 약물, 헤르페스 감염과는 별도로 HIV-1 수준 낮춘다.  이성욱 2015/03/17 1583

[이전 10개] [1]..[11] 12 [13][14][15][16][17][18][19][20]..[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