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 2014-12-10 14:48:22 , Hit : 1340
 Y 염색체 상실을 초래할 수 있는 흡연


http://mirian.kisti.re.kr/futuremonitor/view.jsp?cn=GTB2014120119&service_code=03  
KISTI 미리안 『글로벌동향브리핑』 2014-12-09  
  
만일 암, 심장질환, 폐기종(emphysema)으로도 불충분하다면, 흡연자들에게 보다 강력한 `금연의 이유`를 가르쳐 드리겠다. 담배를 피우면 Y 염색체를 잃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저자들에 의하면, 흡연자들은 비흡연자들보다 최대 4배나 많은 `Y 염색체 없는 혈구세포`를 보유하게 된다고 한다. 이것은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다. 왜냐하면 최근 발표된 논문들은 "Y염색체가 없을 경우 다양한 질병에 걸릴 위험이 증가하는 것은 물론, 수명이 짧아질 수 있다"고 보고해 왔기 때문이다.

스웨덴 웁살라 대학교의 얀 두만스키 교수(분아 종양학)와 라르스 포스버그 교수(통계학)가 이끄는 연구진은, 현재 스웨덴 국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3건의 임싱시험 데이터를 이용하여 이번 연구를 실시했다. 3건의 임상시험들은 행동·생활습관 등의 형질과 질병 간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해 장기적으로 수행되고 있다. 연구진은 임상시험의 일환으로, 참가자들로부터 데이터와 혈액을 주기적으로 수집해 왔다. 그런데 연구진이 6,000여 명의 남성들(흡연자와 비흡연자 포함)에게서 채취된 혈구 속의 DNA를 비교검토한 결과, 연령이 많거나 담배를 피우는 참가자일수록 `Y 염색체를 상실한 혈구세포`를 더 많이 보유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Y 염색체를 상실한 혈구세포`를 2.4~4.4배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상의 연구결과를 정리하여, 12월 4일자 Science에 발표했다.

"저자들의 관찰은 매우 흥미롭다. 남성은 여성보다 암(유방암이나 전립선암처럼 특정 性에게 발생하는 암 제외)에 걸려 사망할 위험성이 약간 높은데, 이번 연구는 그 이유를 부분적으로 설명해 주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나이가 들수록 비정상적 염색체를 보유한 세포가 늘어나는 것도 사실이므로, Y 염색체의 상실이 암과 직접적으로 연관된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Y 염색체 상실이 암을 초래하는 메커니즘을 밝혀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런던 연구소 산하 중개 암치료(translational cancer therapeutics) 책임자인 찰스 스완튼 박사는 논평했다.

미 국립 암연구소의 스티븐 채녹 박사(암 유전학)도 스완튼 소장의 신중론에 가세했다. "이번 연구는 흥미롭지만, Y 염색체 상실이 실제로 질병을 초래한다는 직접적 증거는 없다.` Y 염색체 상실`과 `수명단축` 및 `질병발생 위험 증가` 간의 상관관계는 다른 장기적 연구를 통해 검증되어야 한다"고 채녹 박사는 말했다.

그러나 이 같은 비판에 굴하지 않고, 두만스키 교수와 포스버그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CRAY 이노베이션(Cancer Risk Assessment from loss of chromosome Y Innovation)이라는 신규업체를 설립했다. 이 업체는 `혈구세포 속의 Y 염색체가 상실된 정도를 근거로 하여, 남성의 암 위험을 평가하는 진단방법`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한다.

또한 연구진은 Y 염색체 결핍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메커니즘을 연구하기 위해 후속연구를 계획하고 있다. 연구진이 세운 가설은 "Y 염색체 상실로 말미암아 특정한 종류의 혈구세포들이 기능을 상실한다"는 것이다. 연구진이 말하는 특정한 혈구세포란 (암과 싸우는) 면역세포로 전환되는 것으로, 이 세포들이 제기능을 발휘하지 못할 경우 암을 비롯한 질병들이 빈발하게 된다고 한다.

그러나 흡연자들에게도 아직 희망은 있다. 연구진에 의하면, 흡연으로 인한 Y 염색체 손상은 가역적(reversible)이며, 용량의존적(dose-dependent)이라고 하니 말이다. "과거에 담배를 피웠던 사람도 담배를 끊으면, 비흡연자와 같은 수준의 Y 염색체 상실을 보이게 된다. 그러니 흡연자들은 지금 담배를 끊어도 늦지 않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 원문정보: Jan P. Dumanski, Lars A. Forsberg, "Smoking is associated with mosaic loss of chromosome Y", Published Online December 4 2014, Science DOI: 10.1126/science.1262092


http://news.sciencemag.org/biology/2014/12/smoking-erases-y-chromosomes







1007   US pharmacy deals could cut costs of AbbVie and Gilead's HCV treatments  이성욱 2015/01/08 1664
1006   Janssen, Isis Pharma Ink Up-to-$835M Antisense Agreement  이성욱 2015/01/07 1181
1005   CVS Gives Preferred Status to Gilead’s Hepatitis C Drugs  이성욱 2015/01/07 1304
1004   Mass. developer of messenger RNA drugs gets $450M funding boost  이성욱 2015/01/07 966
1003   아직도 풀리지 않은 STAP줄기세포 미스터리  이성욱 2015/01/06 1009
1002   에볼라 확산원인에 대한 새로운 주장  이성욱 2015/01/06 1113
1001   Scientists explain how stem cells and 'bad luck' cause cancer  이성욱 2015/01/06 926
1000   자가 항체에 의한 전신 홍반성 루프스 발생 기작  이성욱 2015/01/05 1551
999   줄기세포로 만든 초기 난자와 정자  이성욱 2014/12/31 1147
998   텔로머레이즈 기반 유전자 요법으로 심장마비 치료  이성욱 2014/12/24 1664
997   일본의 검증팀 STAP 세포 재현 포기, 오보카타 사임  이성욱 2014/12/23 1075
996   아수라장 속에서 탄생한 생명  이성욱 2014/12/17 1237
995   암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면역세포  이성욱 2014/12/16 1091
994   FDA approves 9-valent HPV vaccine for certain cancers  이성욱 2014/12/12 1142
993   C형 간염 치료에서 비용 효율성을 보인 시메프레비르(simeprevir) 기반 요법  이성욱 2014/12/11 1712
  Y 염색체 상실을 초래할 수 있는 흡연  이성욱 2014/12/10 1340
991   술의 역사: 영장류가 진화한 것은 알코올 섭취능력 때문?  이성욱 2014/12/04 1267
990   혈우병 환자들에게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한 유전자 요법  이성욱 2014/11/27 1615
989   EMA panel recommends approval of DAA regimen for patients with HCV  이성욱 2014/11/26 1282
988   AMD를 치료하는데 사용될 수 있는 HIV/AIDS 약물들  이성욱 2014/11/26 1392

[이전 10개] [1]..[11][12][13] 14 [15][16][17][18][19][20]..[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