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관리자 ( 2004-11-18 20:33:28 , Hit : 5087
 시력을 회복시키는 새로운 방법

시력을 회복시키는 새로운 방법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산하 인간 뇌 연구소의 과학자들은 약화된 시력을 회복시켜줄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내었다. 약시를 가진 사람들을 돕는 것은 그들의 척추에 건강한 공여자로부터 얻은 척수액을 삽입하는 것으로 가능하다. 과학자들은 이 방법을 «척수액 수혈법»이라고 부르고 있다. 생리학자들은 척수액 수혈법이 시력을 잃어버린 기간이 5년을 넘어서도 효과가 있다고 판단을 내렸다. 척수액 수혈법을 시술한 결과 시술 환자의 85%가 시력을 되찾았다.

인간이 시각능력을 잃어버리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 이것은 눈의 질병 뿐만이 아니라 시각 신경 및 시각 통로의 손상이나 소멸에서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얼마 전까지 의사들은 시각 시스템의 효과적인 치료기간은 질병의 발병 시기로부터 3 개월 이하일 때라고 생각해왔다. 일반적으로 시각장애 질병이 3개월 이상일 때에는 치료가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해왔다. 그러나 이제는 5년이나 5년 이전에 시각장애를 일으킨 환자들의 시력 또한 되돌려줄 수 있는 가능성이 나타난 것이다.

건강한 공여자로부터 얻은 척수액을 환자에게 삽입하는 요내(허리 내부의endolumbar) 척수액 삽입법(척추로의)은 이미 수년 전부터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인간뇌연구소의 전문가들에 의해 시술되어 왔다. 그들은 시각능력을 잃어버린 위중한 신경학적인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척수액 수혈법을 시행할 수 있는 러시아 연방 특허권을 획득하였다. 환자들에게 척수액을 기증할 공여자는 의료법에 따라 환자들의 친지들 중에 선발되었다. 척수액은 공여자에게서 얻어낸 직후, 혹은 단기간 저장해 놓고 살균(멸균)처리 한 후 환자에게 삽입되었다. 척수액 수혈법을 시술한 경우에도 일반적인 혈액을 수혈할 때처럼 과학자들은 인간의 척수액을 혈액과 같이 4가지 그룹으로 분류하였다.

전문가들은 시력회복이 한번의 척수액 수혈로도 충분히 이루어진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몇몇의 경우에는 척수액 수혈을 몇 달 후에 반복한다고 한다. 시각질환을 앓은 지 2년 이내인 경우, 환자의 83%가 효과적인 시력 회복을 보였고, 시각질환을 앓은 지 2년이 지난 환자의 경우에는 67.5%가 시력을 되찾았다. 과학자들은 시력을 회복하는 것은 시각질환의 원인에 거의 상관이 없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대부분의 환자가 시력 회복을 경험하는 것은 처방 후 첫 2주간 동안에 이루어지고 있다. 그 후에도 물론 시력 회복은 계속해서 진행된다. 시각 시스템의 손상정도에 관계없이 전체 시력 회복 효과는 시야의 확장과 관련한다. 또한 완전히 시력을 잃었을 때, 혹은 겨우 빛을 구별하는 능력만이 남아있을 때라도 척수액 수혈을 시술 받은 후에는 사물의 형체를 알아본다거나 사물을 알아보는 정도의 시력을 회복하게 된다.

과학자들은 건강한 공여자의 척수액이 가지는 회복효과가 척수액 안에 존재하는 약리-혹은 약과 비슷한 물질인 신경 펩티드(신경세포에 포함되는 짧은 펩티드)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신경 펩티드는 환자의 뇌에 있는 신경계와 신경체액의 회복 및 재생에 도움을 주는 물질이다. 이 물질은 두뇌의 손상되지 않은 부분의 재조직을 도울 뿐만 아니라 시각 기능을 담당하는 각각의 두뇌 구조의 상호작용을 변화시키기도 한다. 바로 이것이 두뇌가 손상된 곳을 보충하도록 하는 것이다.

각 클리닉에서 관찰한 결과에 따르면 척수액의 수혈은 두뇌의 생체 전기 흐름을 활성화시키고 두뇌 피질의 시각 부분과 신경 조직 시스템을 재조직 과정을 촉진시켜 주는 것을 보여주었다. 신경체액의 재생은 기존에 어렵다고 생각되었던 두뇌의 각 부분간의 병리학적인 상호관계를 정복하고, 시각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기능하도록 하는 새로운 상호관계가 생겨난 것을 의미한다.


출판날짜 2004/11/03









907   실험실 로고 수정  관리자 2003/08/25 5052
906   실험실 로고  관리자 2003/08/01 5166
905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수용체 확인!!!  이성욱 2013/03/18 2826
904   신장암에서 유효성을 보인 압타머  이성욱 2009/12/22 5939
903   신약 개발을 위한 Cas9 동물 모델의 개발  이성욱 2014/10/02 1539
902   신비스런 거대 바이러스의 구조  관리자 2009/05/01 4397
901   신비로운 RNA 변형의 핵심적 역할 조명  이성욱 2014/01/14 2265
900   신기술로 찾아낸 C형 간염에 효과적인 기존 약물  이성욱 2008/09/04 4535
899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신물질  이성욱 2010/01/25 5459
898   신경 펩타이드 수용체를 차단하여 니코틴 중독을 경감  이성욱 2008/12/04 4942
897   시험관에서 혈관이 모방되었다?  관리자 2007/06/11 4121
  시력을 회복시키는 새로운 방법  관리자 2004/11/18 5087
895   스트레스를 받는 뇌세포는 알츠하이머로부터 보호작용을 한다  이성욱 2014/03/24 1874
894   스위칭 오프할 수 있는 리보자임(ribozyme)의 개발과 유전자치료 (우리실험실 결과소개)  이성욱 2014/10/17 2328
893   술의 역사: 영장류가 진화한 것은 알코올 섭취능력 때문?  이성욱 2014/12/04 1272
892   술 퍼먹게 하는 유전자 있다  이성욱 2012/12/07 2835
891   숙주의 세포에 숨기 위하여 가짜 단백질을 이용하는 바이러스  이성욱 2014/07/11 1780
890   숙주 세포와는 별도로 그 활성을 조절하는 HIV  이성욱 2015/03/03 1188
889   숙주 세포 핵의 바아러스 DNA 분해  이성욱 2014/02/26 2220
888   수지상 세포의 항암 작용을 향상시키는 갑상선 호르몬  이성욱 2015/03/30 1221

[이전 10개] [1]..[11][12][13][14][15][16][17][18] 19 [20]..[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