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 2007-04-27 10:06:24 , Hit : 4805
 항체를 쉽고 저렴하게 제조하는 새로운 방법

KISTI 『글로벌동향브리핑(GTB)』 2007-04-23

텍사스대학의 조지 조르지우박사의 연구팀이 질병에 대항하는 항체를 세균에서 대량 생산하는 방법을 개발하여 4월 15일자 ‘Nature Biotechnology’에 발표했다. 제약사들이 류마티스 관절염, 암 등 여러 질병에 대한 새로운 항체 의약품을 개발하는데 이용하는 방법과 비교하여 이 방법은 시간과 업무를 대폭 줄여준다고 한다.

연구팀이 이번에 발표한 연구는 단백질 분비 발현기술을 토대로 한 세포표면 발현(cell surface display)기술의 하나이다. 세포표면 발현기술은 파아지(phage), 세균, 효모와 같은 미생물의 표면 단백질을 표면 발현 모체(surface anchoring motif)로 사용하여 외래 단백질을 안정적으로 발현시키는 기술로서 최근에 등장한 새로운 분야이다. 이 기술의 시작은 1980년대 듀크대학의 조지 스미스는 M13 파아지(phage)의 표면에 외부에서 삽입한 단백질을 발현시키는 데 성공하면서부터이다. 처음에는 파아지의 표면이 박테리아보다 단순하기 때문에 파아지의 표면에 외래 단백질을 발현시키는 연구가 먼저 진행되게 되었다.

제조된 파아지 라이브러리를 찾고자 하는 분자와 반응성이 있는 물질(예: 펩타이드에 대한 항체, 항체에 대한 항원 등)이 부착되어 있는 표면에 반응시킨 후 씻어내면 결합성이 있는 파아지들만 남게 된다. 이 파아지들을 다시 회수하여 세균에 감염시키면 같은 성질을 갖는 파아지들이 생산이 되고, 앞의 과정을 반복하게 되면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파아지의 비율이 높아져서 마침내는 원하는 펩타이드나 항체만을 분리할 수 있게 된다. 1990년 초반에 파아지의 이러한 특성을 이용한 펩타이드 라이브러리가 등장하면서 본격적인 파아지 발현의 시대가 시작되었다. 현재까지 펩타이드, 항체를 포함한 여러 유용 단백질 또는 특별한 기능을 갖는 분자들의 라이브러리를 만드는데 효과적인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파아지를 이용하는 경우 유전자가 자신의 복제와 외피(coat)에 필요한 단백질을 만들기 위해서 필수적인 것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더하여 파아지 자체의 크기도 세균와 비교하여 매우 작기 때문에 표면에 발현될 수 있는 외래 단백질의 길이가 매우 제한되고 응용범위에도 한계가 나타났다. 이러한 문제점 때문에 많은 과학자들은 점차 세균을 이용한 세포표면 발현기술에 많은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였으며 지금 많은 연구가 진행 중이다.

박테리아(특히 대장균)의 경우 파아지와는 달리 세포내막, 막간공간(periplasmic space), 세포외막으로 이루어진 매우 복잡하고 독특한 막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런 막구조를 가지고 있는 대장균과 같은 박테리아에 세포표면 발현기술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우선 세포 표면에 발현시키고자 하는 외래 단백질을 세포 표면까지 안정적이며 효율적으로 이동시킬 수 있는 표면 발현 모체의 사용이 필요하게 되었다.

이번에 연구팀이 개발한 E-clonal antibody method라 명명된 방법은 대장균의 막간공간에서 항체가 생산된다고 한다. 이후 형광을 띤 항원에 항체를 결합시켜서 유세포 분석기(flow cytometry)를 이용하면 손쉽게 대량으로 분리할 수 있다고 한다. 기존 포유류 세포에서 항체 생산은 많은 비용이 들고 시간도 수개월이 소요되는 반면에 연구팀이 개발한 세균에서 직접 생산하는 방식은 수주에 생산을 완료할 수 있으며 실제로 연구팀이 관절염과 천식을 치료하는 항체를 만들어내는 초기 성공을 거두었다. 세균을 이용하는 이번 시스템을 시험하기 위해서 연구팀의 야리브 마조르박사는 PA라 불리는 탄저독소에 대한 항체를 생산했으며 APEx라 불리는 방법을 이용하여 세균 결합 항체가 PA에 결합하는 것을 확인했다. 현재 연구팀은 이들 세균들을 활용하여 유망 치료용 단백질의 대량 생산 단계를 최적화시키고 있다.








1247   화성의 물에서 생명체를 찾는 것의 어려움  이성욱 2015/10/01 865
1246   화 잘 내는 사람은 따로 있다.  정수진 2006/03/22 4123
1245   홍콩대학, 對 H5N1조류독감 바이러스 천연두 백신 연구 개발  이성욱 2009/03/06 4687
1244   형광성 항생제를 이용한 감염지점 파악방법  이성욱 2013/10/17 1991
1243   혈우병 환자들에게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한 유전자 요법  이성욱 2014/11/27 1523
1242   혈액형에 따라 다른 심장병 발병 위험성  이성욱 2012/08/17 3053
1241   혈액형과 음식궁합  정흥수 2004/03/31 4341
1240   혈액 암과 면역세포의 DNA 편집의 관계  이성욱 2015/09/14 871
1239   혈류를 통해 전달되는 aptamer-siRNA complex가 전립선암에 효과적  관리자 2009/09/12 4658
1238   혈관 형성의 인도자  정흥수 2004/11/05 4994
1237   혁신적인 폐암 면역치료제를 승인한 FDA  이성욱 2015/10/06 857
1236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시 위염을 촉진시키는 면역세포  이성욱 2008/05/30 4809
1235   헤르페스 감염 메커니즘 밝혀져  이성욱 2010/10/17 5692
1234   핵심 암 유전자의 마스터 조절자 발견  이성욱 2014/07/01 1414
1233   항체와 펩타이드로 구성된 펩티바디의 항암 효과  이성욱 2014/06/17 1724
1232   항체를 이용한 HIV치료법  이성욱 2015/04/15 856
  항체를 쉽고 저렴하게 제조하는 새로운 방법  이성욱 2007/04/27 4805
1230   항체 함암제를 테스트할 수 있는 인간화 생쥐 모델  이성욱 2015/07/28 1233
1229   항체 생성은 위험 신호일 때만  이성욱 2014/05/19 1550
1228   항체 기반 HIV 백신을 설계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  이성욱 2009/06/17 4503

[1] 2 [3][4][5][6][7][8][9][10]..[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