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 2013-06-06 11:16:26 , Hit : 2432
 미탈리포프 이후, 변화의 조짐을 보이는 미국의 줄기세포 연구환경

http://mirian.kisti.re.kr/futuremonitor/view.jsp?cn=GTB2013060091&service_code=03  
KISTI 미리안 『글로벌동향브리핑』 2013-06-06      
          
지난 5월 15일, 오랫동안 기다려 왔던 줄기세포 연구분야의 획기적 업적(복제된 인간 배아로부터 줄기세포를 만들어 냄, GTB2013050298)은 「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한 난치성 질병 치료」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다시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현재 미국 과학자들의 연구 상황은 그리 녹록지 않아, 까다로운 정부의 규제조치가 많은 연구자들로 하여금 이러한 업적을 강 건너 불구경하듯 바라보게만 하고 있는 실정이다.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연방정부의 후원금을 거의 독차지하고 있는 미 국립보건원(NIH)은 「인간의 배아를 파괴하는 연구」에 반대하며, 연구용으로 만들어진 인간 배아에서 줄기세포를 채취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 기준에 의하면, 지난 5월 오리건 보건과학대학의 슈크라트 미탈리포프 박사가 만들어낸 6개의 줄기세포는 연구비 후원을 받을 수 없다. 미탈리포프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체세포 복제기법을 이용하여 공여자의 체세포를 (핵이 제거된) 미수정란과 융합하였다. 그리고는 공여자의 세포와 유전적으로 일치하는 자가재생 줄기세포 집락(self-regenerating stem-cell colony)을 만들어 내는 데 성공한 바 있다.

미탈리포프 박사의 줄기세포는 캘리포니아 재생의학연구소(CIRM: California Institute of Regenerative Medicine)의 연구비 후원대상에도 해당되지 않는다. CIRM은 NIH의 후원을 받지 못하는 줄기세포 연구를 지원하지 위해 설립되었지만, 여성에게 난자 제공의 대가를 제공하거나, 그러한 난자에서 생성된 세포주에 의존하는 연구를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탈리포프 박사는 난자 제공자들에게 3,000~7,000달러씩을 지급했다. 이 금액은 통상적인 `용돈`의 차원을 넘어서는 금액"이라고 CIRM에서 연구비 후원기준을 담당하는 제프리 로맥스 팀장은 말했다. 미탈리포프 박사는 이상과 같은 제도적 문제점을 회피하기 위한 자구책으로, NIH의 연구비를 지원받는 실험실을 별도로 운영해 왔다고 한다.

미탈리포프 박사의 논문이 Cell에 발표된 직후 사진과 도표에서 몇 가지 오류가 발견되면서(GTB2013050481), 새로운 확립된 줄기세포주에 대한 관심은 더욱 뜨거워졌다. "수십 개의 대학들이 CIRM이나 NIH의 기준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새로운 세포주를 분양받으려고, 물질제공 동의서(material transfer agreements) 문안을 작성하는 데 골머리를 앓고 있는 실정"이라고 미탈리포프 박사는 말했다. 그러나 관계당국이 기존의 방침을 고수하는 한, 미국 생명과학계의 줄기세포 연구 전망은 불투명해 보인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사재를 털어 연구에 헌신하는 극소수의 과학자들(예를 들면, 보스턴 소아병원에서 줄기세포를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조지 데일리 박사 정도?)에게 기대를 걸 수밖에 없다.

데일리 박사는 NHI의 정책을 `연구자를 좌절시키는 제한(frustrating limitation)`이라고 부른다. NIH의 정책을 그대로 따를 경우, 줄기세포에 관한 중요한 연구, 예컨대 `배아줄기세포(ESC)가 유도만능줄기세포(iPSC)와 어떻게 다른가?`라는 의문을 해결하는 연구를 수행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연구소들은 NIH와 대립각을 세우는 길을 포기하고, `쉬운 길`을 택하고 있다. 모종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마련되지 않는 한, 그들은 ESC보다는 iPSC 연구에 매달리게 될 것"이라고 데일리 박사는 말했다. 미탈리포프 박사 역시 "NIH의 규제 때문에 내가 만든 ESC를 충분히 분석하는 것이 불가능하며, 이는 후성학적 변화(epigenetic changes)가 줄기세포의 다양한 분화능력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데도 방해가 된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비판자들은 "ESC 연구자들은 「미국 정부의 규제정책이 줄기세포 연구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과장하며, 엄살을 부리고 있다"고 쓴소리를 하고 있다. "줄기세포의 전환과정을 연구하는데 반드시 인간의 난자와 배아줄기세포를 사용할 필요는 없다. 예컨대 실험쥐의 난자를 갖고서도 많은 의문점을 해결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하버드 줄기세포연구소의 알렉산더 마이스너 박사(발생생물학)는 말했다.

최근 NIH와 CIRM이 세간으로부터 `줄기세포 연구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따가운 비판에 직면한 가운데, 연간 30억 달러의 예산을 집행하는 CIRM이 전향적 자세를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CIRM은 난자 제공자에 대한 금품 제공을 금지하는 첫 번째 원칙은 고수하되, 그러한 난자(금품을 제공받은 공여자의 난자)에서 생성된 줄기세포를 사용한 연구를 금지하는 두 번째 원칙은 파기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CIRM의 기존 방침은 2006년 「황우석의 사기 및 윤리원칙 위배 사건(fraud and ethical violations by Woo Suk Hwang, 당시 서울대학교)」에 대한 후속조치로 마련된 것이므로, 현 상황을 반영하여 탄력적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로맥스 팀장은 말했다.

지난 2004, 2005년 발생한 황우석 사건은 한국은 물론 태평양 건너 미국의 생명과학계를 위축시켰다. 그 사건을 계기로 하여, 미 국립보건원(NIH)과 캘리포니아 재생의학연구소(CIRM)가 `난자 제공자에게 금품을 지급하거나 인간 배아를 파괴하는 연구`를 금지했기 때문이다. 이 두 기관은 미국에서 실시되는 거의 모든 생명과학 연구에 자금을 후원하는 `돈줄`이어서, 배아줄기세포(ESC)에 대한 연구는 직격탄을 맞게 되었다. 더욱이 그 후 등장한 유도만능줄기세포(iPSC)라는 강적 때문에 ESC는 `한물 갔다`는 소리마저 듣게 되었다. 그러나 지난 5월 15일 오리건 보건과학대학의 미탈리포프 박사가 인간 배아줄기세포를 만드는데 성공한 이후, ESC에 대한 대접이 달라지는 분위기다. 이와 더불어 CIRM의 강경입장도 다소 누그러지는 것 같다. 미탈리포프 박사의 연구결과는 발표 직후 조작논란에 휩싸였지만, `줄기세포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쪽으로 입장이 정리되어 가는 것으로 보인다. 향후 ESC 연구가 어떤 방향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ESC.JPG
http://www.nature.com/news/us-scientists-chafe-at-restrictions-on-new-stem-cell-lines-1.13114







747    "여성 X염색체에 정자생산 관여 유전자 존재"  이성욱 2013/07/23 2220
746   다운증후군 원인 염색체 침묵화 가능성 확인  이성욱 2013/07/22 2255
745   Stem cells reprogrammed using chemicals alone  이성욱 2013/07/20 2082
744   Scientists find way to silence extra chromosome that causes Down syndrome  이성욱 2013/07/20 2212
743   Gene therapy using HIV helps children with fatal diseases, study says  이성욱 2013/07/16 2017
742   Scientists develop ground-breaking new method of 'starving' cancer cells  이성욱 2013/07/15 2340
741   암 전이(metastasis)로 통하는 문을 공략하라  이성욱 2013/07/09 2376
740   줄기세포 이식으로 HIV 감염 완치: 세계 3번째, 4번째의 HIV 완치 환자 등장  이성욱 2013/07/05 2839
739   줄기세포로 사람 '肝씨앗' 만들어 자라게… 日 세계 첫 성공  이성욱 2013/07/04 2193
738   ‘젊은 유전자’로 안티에이징.. 파괴적 혁신 기술이 미용·항노화산업 발달 촉진  이성욱 2013/07/01 3114
737   생물학적 주기 및 대사 유전자의 간섭과 연관되어 있는 프라더-윌리 증후군  이성욱 2013/06/28 3235
736   日, 유도만능줄기세포 임상연구 세계 최초 승인  이성욱 2013/06/27 2257
735   복제연구를 둘러싼 논쟁  이성욱 2013/06/21 2038
734   유전자 특허 불인정 판결의 후폭풍: 멘붕에 빠진 미 BT 업계  이성욱 2013/06/20 2922
733   Biotech industry worries over Supreme Court DNA ruling  이성욱 2013/06/15 2224
732   Potential New Target to Thwart Antibiotic Resistance: Viruses in Gut Confer Antibiotic Resistance to Bacteria  이성욱 2013/06/13 2258
731   장내 미생물균총 변화로 당뇨 예측  이성욱 2013/06/07 2491
730   인헨서의 역할과 인헨서 치료법  이성욱 2013/06/07 2345
729   결핵, 탄저병, 세균성 이질 등에 보다 효과적인 새로운 종류의 항생제 개발  이성욱 2013/06/06 2385
  미탈리포프 이후, 변화의 조짐을 보이는 미국의 줄기세포 연구환경  이성욱 2013/06/06 2432

[이전 10개] [1]..[21][22][23][24][25][26] 27 [28][29][30]..[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