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자유전학실험실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정수진 ( 2006-03-22 14:22:45 , Hit : 4221
 화 잘 내는 사람은 따로 있다.

유난히 화를 잘 내는 사람은 그럴만한 생물학적 이유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미국 국립정신건강연구소(NIMH)의 신경정신과전문의 앤드리어스 마이어-린덴버그 박사는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충동적으로 화를 잘 내는 사람은 특정유전자의 변이로 분노와 두려움을 관장하는 뇌부위가 보통사람보다 작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마이어-린덴버그 박사는 사람과 동물의 충동적 공격성과 연관이 있는 모노아민 옥시다제A라는 변이유전자를 가진 사람은 분노와 두려움을 관장하는 뇌부위가 보통사람보다 작으면서 활동성은 더 강한 반면 충동적 반응을 억제하는 능력은 약하다고 밝혔다.

이 유전자는 뇌신경세포사이에 신호를 전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분해효소를 만드는데 이 유전자가 변이되면 이 효소가 적게 만들어져 세로토닌이 증가하면서 뇌 발달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마이어-린덴버그 박사는 말했다.

마이어-린덴버그 박사는 142명을 대상으로 유전자검사를 실시한 결과 57명이 이 유전자가 변이되어 있었으며 이들은 분노와 두려움을 관장하는 뇌부위가 일반인에 비해 작았다고 말하고 이들은 화를 잘 내고 계획된 폭력과는 구분되는 충동적 폭력 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출생 전에 세로토닌이 과도하면 출생 후 불안과 폭력의 성향을 나타내고 세로토닌이 적으면 우울증이 발생한다는 연구보고서도 있다. (뉴욕 블룸버그=연합뉴스)







1187   잠깐상식1탄 - 배지 (Culture Media  관리자 2003/09/06 4361
1186   실험실 로고 수정  관리자 2003/08/25 5047
1185   실험실 로고  관리자 2003/08/01 5160
1184   단백질합성효소도 암 세포 공격한다  한승렬 2012/02/21 3003
1183   세포자살과 관련된 세포 “스위치” 규명!  한승렬 2010/03/19 4094
  화 잘 내는 사람은 따로 있다.  정수진 2006/03/22 4221
1181   흰머리가 생기는 원인을 세포 수준에서 규명  정흥수 2005/01/05 6164
1180   새롭게 밝혀진 종양억제 신호전달 단백질  정흥수 2004/11/05 4880
1179   빛 자극이 뇌에 미치는 영향  정흥수 2004/11/05 5089
1178   혈관 형성의 인도자  정흥수 2004/11/05 5113
1177   이빨의 개수와 기억력  정흥수 2004/11/05 6479
1176   항암제를 암세포에 전달하는 리포좀  정흥수 2004/07/28 5118
1175   PCR을 대체할 새로운 DNA 증폭 기술  정흥수 2004/07/28 5039
1174   체중 요요 현상이 반복되면 면역 세포의 항체 기능이 저하되어  정흥수 2004/07/28 4788
1173   간염 바이러스 헬리케이즈의 작용 메커니즘  정흥수 2004/07/28 4738
1172   남녀에 따라 서로 다른 형태로 혈압을 상승시키는 카페인  정흥수 2004/05/07 4931
1171   바이러스의 마이크로 RNA  정흥수 2004/05/07 4748
1170   새로운 세포 성장 조절 대사 경로 동정  정흥수 2004/05/07 4433
1169   여름에 태어난 여자들은 갖는 아이의 수가 더 적어  정흥수 2004/05/07 4790
1168   라미닌 수용체가 녹차의 항암 효과 매개  정흥수 2004/03/31 4716

[1][2][3][4] 5 [6][7][8][9][10]..[6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BIN